제목-new+.jpg
1111111.jpg
프로젝트 소개.jpg

Untitled, 이선호/ 사진전공

나무는 추운 겨울이 오면 영양분의 손실을 막기 위해 본인의 생생함을 보여주던 잎을 떨어뜨린다.

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면 새로운 싹이 돋 는다. 사람의 인생도 이와 같아서 봄과 여름처럼 푸 르름을 드러내는 날들이 있는가하면 겨울처럼 시린 날들도 있다.

언젠가 겨울이 지나가고 봄이 오듯, 저문 꽃이 새 롭게 싹을 피우듯 결국 힘든 시기는 분명히 지나간 다.

A Photo Project by the Students of Chung-Ang University

for People in COVID-19 Crisis

스크린샷 2020-05-10 오후 5.22.07.pn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