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 멈춘, 4월

이윤진

사진전공

5월의 생일을 앞두고 그는 4월에 떠났다. 꽃을 좋아하던 그는 꽃의 향기를 따라 저 멀리 떠나갔다. 멀리 떠나간 그를 대신해 딸은 며칠동안 주지 못한 물을 흠뻑 준다. ‘한없이 봄길을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.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