옥상

신수빈

사진전공

문을 열고 세 발짝 옥상 위. 그곳에서 함께 닿아있는 손으로 닿지 않는 그 긴 밤의 편안함을 만져보았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