옥상

신수빈

사진전공

문을 열고 세 발짝 옥상 위. 그곳에서 함께 닿아있는 손으로 닿지 않는 그 긴 밤의 편안함을 만져보았다.

A Photo Project by the Students of Chung-Ang University

for People in COVID-19 Crisis

스크린샷 2020-05-10 오후 5.22.07.png